건너뛰기 메뉴

City of Masters 안성맞춤도시 안성시 보건소

코로나19 공사현황 안성행사알리미

코로나19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톡

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 카카오톡


CITY OF MASTERS

정보마당

음주

  • 정보마당
  • 건강상식
  • 음주
  • 본문인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밴드 공유

음주, 적당히 합시다.

적절한 음주량은?

간장이나 심장에 부담을 주지 않는 음주량은 약 30g의 에탄올을 포함하는 양입니다. 맥주 750ml (2캔), 포도주 300ml (6잔), 청주 200ml (두홉짜리 반병), 소주 120ml (2.5잔), 양주 75ml (2잔)에 해당합니다.

음주해서는 안되는 사람
  • 치아질환이 있는 사람
  • 위염, 위·십이지장 궤양, 췌장염을 앓고 있는 사람
  • 간 질환이 있는 사람
  • 고혈압, 부정맥, 협심증, 심부전증, 혈관염을 앓고 있는 사람
  • 감염성 질환이 있는 사람
  • 불안, 우울, 수면장애, 정신질환, 만성통증을 앓고 있는 사람
  • 약물을 복용하는 사람 (주치의와 상담해야 함)
  • 임산부
술은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모바일 사용시 표를 좌우로 이동하여 내용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술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신체장기,좋은 영향,나쁜 영향으로 나타낸 표입니다.
신체장기 좋은 영향 나쁜 영향
위/장 없음 구강암, 식도암, 위염, 위궤양, 위장관 출혈, 장염, 직장암, 췌장암
간장 없음 지방간, 간염, 간경변
순환기 관상동맥 질환예 고혈압, 부정맥, 뇌졸중, 심근염
내분비 없음 당뇨병, 성기능 저하
신경계 없음 말초신경염
정신심리 심리적 안정감 알콜 중독, 불면증, 기억력 손상, 판단력 장애, 불안, 피로감
기타 없음 성기능 장애, 수전증, 영양 결핍, 고지혈증, 교통사고

※ 좋은 영향을 미치는 술의 양은 소량으로 일주일에 소주 3잔을 넘지 않는 양입니다.

혹시 나는 알콜 중독이 아닌가?

다음 4가지 질문 중에 1개라도 해당되면 알콜 중독이 의심되며, 2개 이상이 해당되면 알콜 중독이므로 주치의와 상담하시기 바랍니다.

  • 술을 끊어야 하겠다고 느낀 적이 있습니까?
  • 음주에 대한 주위의 비난 때문에 괴로웠던 적이 있습니까?
  • 음주에 대해 죄의식을 느낀 적이 있습니까?
  • 아침에 해장술을 마신적이 있습니까?
알콜성 간질환은?

알콜성 간질환은 술을 마시는 양과 기간에 따라 결정되는데, 거의 매일 자주 마시는 것이 가장 해롭습니다.

  • 음주가 과하면 간세포에 지방이 침착되어 알콜성 지방간이 초래되는데 지나치게 많이 마시면 수 일 내지 수 주일 이내에도 생길 수 있습니다. 지방간 환자는 대부분 증상이 없으나 심해지면 피로감, 나른함, 식욕부진, 소화불량, 우측 상복부에 뻐근하고 누르는 듯한 증상이 생기며 간기능에도 이상 소견이 나타납니다. 완전히 단주하면 1~6주 이내에 완전히 회복됩니다.
  • 알콜성 지방간임에도 불구하고 계속 음주하면 간세포가 파괴되어 알콜성 간염으로 악화됩니다. 간기능에도 이상 소견이 있으며, 심해지면 식욕부진, 발열, 피로감, 체중감소, 황달, 복수 등이 나타납니다. 완전히 술을 끊고 충분한 휴식과 영양섭취를 하면서 치료하지만 회복이 더디고 간경변증으로 이행되어 완치가 불가능한 경우도 있습니다.
  • 10-20년 걸쳐서 장기간 과음하면 섬유화가 진행되어 간장이 굳어지는 알콜성 간경변증이 발생되어 기대할 수 없는 상태가 됩니다. 이 경우에는 완치를 기대할 수 없고 합병증이나 간부전이 가능하면 늦게 발생되도록 하여 좀 오래 지탱하도록 치료하는 것이 고작입니다.

잘못된 음주상식 바로 알기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이 건강하다?

술을 입에 대기만 해도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들은 「건강하다」, 「간 기능이 좋은가보다」라는 말을 듣는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얘기이다. 보통 체내에 흡수된 알코올은 간에서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된 다음 다시 초산으로 분해돼 없어진다. 그런데 음주 후 얼굴이 붉어지는 것은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하는 효소가 선천적으로 결핍돼 있거나 부족해서 나타나는 『부작용』이다. 안면 홍조 현상은 아세트알데히드가 온몸에 퍼졌다는 나쁜 신호다. 따라서 술 몇 잔만 마셔도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은 음주, 특히 과음은 피하는 게 좋다.

술꾼은 정력이 세다?

「영웅은 주색을 밝힌다」는 말은 과연 맞을까. 답은 NO다. 와인 한 잔, 맥주 한 컵 정도의 적당한 술은 분위기를 돋구어 부부생활에 윤활유가 된다. 하지만 과음은 남성을 성적 무능력자로 만들 수 있다. 술이 남성 호르몬 생성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고환에서 만들어지는 테스토스테론은 성욕을 유발하는 성호르몬이다. 알코올은 이 호르몬의 생성을 막아 성욕을 감퇴시킨다. 술은 또 중추 신경을 마비시켜 말초신경에서 중추로 연결되는 성적 자극이 대뇌로 전달되지 않아 발기부전을 일으키기도 한다. 설령 발기되더라도 대뇌로 전달되는 성적 자극이 무감해 오르가즘을 느끼지 못하는 수가 많다.

술은 불면증에 도움이 된다?
  • 정상간

    정상간

  • 술로 인해 망가진 간

    술로 인해 망가진 간

불면증에 시달리는 사람들 중엔 술의 힘을 빌려 잠을 청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나 음주 후에는 몇 시간을 못 자고 자주 깨거나 얕은 잠을 자게 된다. 알코올의 진정효과가 최적 수면상태인 렘(REM)수면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술에 의존해 잠드는 버릇을 가진 사람은 술을 마시지 않는 날엔 오히려 잠을 이루지 못한다. 술은 불면증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불면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좋은 술」은 약이 된다?

술 종류에 상관없이 적당한 음주는 피로감을 없애주고 머리를 산뜻하게 해준다. 또한 매일 마시는 소량의 알코올은 혈중 콜레스테롤에 영향을 미쳐 협심증, 심근경색증과 같은 심장병을 예방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기도 하다. 문제는 많은 주당들이 한 두 잔으로 그치지 못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술은 득보다 해가 될 때가 더 많다. 술은 간 질환은 물론이고 암이나 뇌혈관 질환을 증가시키고, 췌장 질환의 원인이 되고 있다. 게다가 영양결핍을 가져와 신체기능에 장애를 가져오고 면역기능을 약화시킨다.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도 결국은 술로 인한 결과다.

알코올 도수가 높은 술은 뒤끝이 깨끗하다?

술을 마신 뒤 흔히 겪는 두통, 매스꺼움, 구토 등의 뒤끝은 아세트알데히드에 의한 것이다. 이 숙취현상이 있는지 없는지는 술의 도수보다도 알코올 흡수량과 관련이 깊다. 오히려 위스키나 브랜디처럼 알코올 외의 성분(에틸알코올 생성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이 많이 섞인 고급 증류수보다 주정에 물을 타서 만드는 희석식 소주가 뒤끝을 편하게 해준다는 주장도 있다.

탄산수를 섞어 마시면 좋다?

사이다나 콜라 같은 탄산수를 소주 등에 섞어 마시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음주 습관이다. 소주를 탄산수로 희석하면 입의 감촉이 좋아지고 알코올 도수가 낮아져 마시기는 쉽다. 하지만 희석한 탄산수는 위 속의 염산과 작용, 탄산수소가 발생하면 위의 점막을 자극해 위산 분비를 촉진시킨다. 결국 탄산수 자극으로 위산 과다가 일어나는 것이다. 그러나 물과 우유는 탈수를 막아줄 뿐 아니라 알코올 농도를 희석시켜 덜 취하게 한다.

커피를 마시면 술이 빨리 깬다?

음주 후 빨리 술을 깨겠다고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이 많다. 이는 카페인 성분이 머리를 개운하게 해주리라는 잘못된 믿음에서 비롯된 것. 음주 후의 커피는 알코올 분해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 오히려 알코올로 흐려진 판단력을 더 흐리게 할 뿐이다. 일본에서 실험해 본 결과, 카페인을 주사한 쥐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판단력이 훨씬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주당들은 숙취 해소를 위해 사우나에 가는 게 일반적. 사우나가 체내 알코올 성분을 분해하는 효과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지나치게 땀을 내면 탈수증의 원인이 되므로 음주 후엔 조심하는 게 좋다.

이미지 크게보기 뇌:알코올성 소뇌변성증, 알코올성 치매, 알코올성 정신장애.
			구강(인후):만성 인후염, 인후암.
			식도:식도염,식도암.
			심혈관:심장병,고혈압.
			소장:소장염,흡수 불량 증후군.
			간장:지방간,알코올성 간염,간경화,간암.
			대장:대장염.
			췌장:급성췌장염,만성췌장염,당뇨병.

술에 의해 발생하는 질병

술은 술로 푼다?

술을 마신 다음 날, 얼큰한 국물과 함께 들이키는 해장술은 미국의 술꾼들도 즐기는 방법. 그러나 해장술은 알코올 중독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뇌의 중추신경을 마비시켜 숙취의 고통을 잊게 해줄지는 모르지만 일시적인 효과일 뿐 몸을 더 망치는 결과를 초래한다. 전날의 주독을 푸느라 지칠 대로 지쳐있는 간에 또 다시 폭탄을 퍼붓는 격이다.

술과 약을 함께 먹어도 괜찮다?

술을 마시고도 약은 빠뜨릴 수 없다며 꼭 챙겨 먹는 사람들이 꽤 있다. 음주 전후에 약을 복용하면 간은 알코올과 약을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이중 부담을 안게 된다. 게다가 간은 알코올을 우선적으로 분해하기 때문에 약이 혈액 속에 오래 머물러 성분이 훨씬 독해지게 된다. 또 항생물질이 들어 있는 약을 술과 함께 복용하면 항주제(抗酒劑)를 먹는 것과 같은 효과를 일으켜 두통이나 혈압 상승 등의 이상을 야기할 수 있다. 주당들이 술 마시기 전후에 먹는 드링크제도 마찬가지다.

공공누리 제1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