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 메뉴

  • 국가상징

City of Masters 안성맞춤도시 안성 문화관광

분야별정보 안성맞춤아트홀

페이스북 블로그


CITY OF MASTERS

역사/문화

시지정문화재

  • 역사/문화
  • 문화재
  • 시지정문화재
  • 본문인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밴드 공유
  • 금광산성

  • 분류 / 성곽
  • 지정번호 / 안성시향토유적 제1호
  • 지정일자 / 1986.05.22
  • 시대 / 삼국시대
  • 소재지 / 금광면 금광리 산64
  • 소유자
  • -
  • 관리자
  • 김성근
  • 규모
  • 총연장 약 2km, 높이 1∼3m, 폭 4m
  • 재질
  • 토축 및 석축
  • 상세정보
  • 금광산성은 금광산 정상부 7~9부 능선을 따라서 축조된 퇴뫼식 산성이며, 총 길이 2km, 높이 1∼3m, 폭 4m로 축조되었다.

    산성의 정상에 오르면 정동향으로 금광면 옥정리와 금광·마둔 저수지가 눈 아래 들어오고, 동남향 10km지점에는 임진왜란 때 의병장 홍계남이 활약하던 서운산성, 서북방면 5km 지점에는 비봉산성이 펼쳐져 있다.

    서운·비봉의 두 산성과 기각지세(掎角之勢)를 이루는 이 산성은 예로부터 삼남을 방어하는 전략적 요충이자 한성방어의 전초기지로서 그 위치의 중요성이 강조되어 왔다. 예컨대 이인좌의 반란군이 이 산성에 매복하고 있던 도순무사 오명항의 관군에 의해 이 부근에서 대패한 사실도 그러한 예라 할 것이다.

    금광산성의 축조연대에 대해서는 아직 정설이 없다. 조선 인조 14년(1636) 병자호란 때 남하하는 청군을 막기 위해 쌓았다는 설과 영조 4년(1728) 이인좌의 반란군을 토벌하기 위해 도순무사 오명항이 주민을 동원해 쌓았다는 두 설이 있으나 확실하지 않다. 현재 산정상부 동남 방향 1,000m 부분은 능선에 따라 경사가 심한 곳은 10m의 석축으로, 나머지 부분은 흙으로 쌓았음이 확인될 뿐이다.
공공누리 제5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금지

자유이용이 불가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