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 메뉴

City of Masters 안성맞춤도시 안성 문화관광

분야별정보 안성맞춤아트홀

페이스북 블로그


CITY OF MASTERS

안성3·1운동
기념관

이달의 독립운동가

  • 안성3·1운동기념관
  • 학술정보자료관
  • 이달의 독립운동가
  • 홈버튼 이미지
  • 본문인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밴드 공유

2019년 12월 이달의 독립운동가 윤봉길 의사

  • 담당부서 : 문화관광과
  • 작성자 : 이종석(031-678-2475)
  • 등록일 : 2019-12-04
  • 조회 : 81

윤봉길은 1908년 6월 21일 충청남도 예산에서 태어났다. 1918년 덕산공립보통학교에 입학하였으나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식민지 교육을 거부하며 학교를 자퇴하였다. 이후 1921년 오치서숙에서 한학을 수학하였다. 동시에 『동아일보』와 『개벽』등을 구독하며 신문물과 신사상을 받아들였다.

이후 윤봉길은 1926년 야학당을 개설해 한글을 가르치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농촌계몽운동을 전개하였다. 1927년에는 한글교육과 민족의식 고취를 위해 『농민독본』을 집필하여 교재로 사용하였다. 1928년에는 일제의 식민지배로 피폐해진 농촌을 부흥시키고자 부흥원을 설립하고 이듬해에는 월진회를 조직하여 농촌 개혁운동을 추진하였다.

광주학생운동을 통해 농촌 개혁운동보다 민족 독립이 먼저라는 것을 깨닫은 윤봉길은 1930년 3월 중국으로 망명하여 다롄과 칭다오를 거쳐 상하이에 도착하였다. 그곳에서 김구를 만나 독립운동에 헌신할 뜻을 전달하였다. 그러던 중 1932년 4월 29일 홍커우공원에서 일왕의 생일인 천장절과 일본의 상하이 침략 승리 기념식이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투탄의거를 결행하기로 결심한 후 의거 3일전인 4월 26일 한인애국단에 가입하였다.

거사 당일 윤봉길은 기념식에 참석한 시라카와 대장과 노무라 중장 등이 있는 단상 위로 폭탄을 던져 침략 원흉을 처단하였다. 이 의거는 세계 각지에 보도되어 한국인의 독립의지를 알렸으며, 중국 국민정부가 한국 독립운동을 지원하는 계기가 되었다. 윤봉길은 일본 군법회의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1932년 12월 19일 일본 가나자와 육군형무소에서 순국하였다.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리어 1962년에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하였다.


출처:독립기념관 홈페이지(http://www.i815.or.kr)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